Percussion Theater Winter

Temazcal(1984) ㅣ SORI PERCUSSION
08:30

Temazcal(1984)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Temazcal(1984) - Javier Alvarez 곡의 제목은 ‘Nahuatl(불타는 물)’이라는 단어에서 유래 되었으며, 곡의 소재는 라틴 아메리카 전통 음악(카리브해/멕시코/쿠바/중앙 아메리카/콜롬비아/베네수엘라)에서 가져왔다. 주로 마라카스는 소규모 앙상블에서 반주 역할을 하지만 베네수엘라에서는 그 자체를 넘어 독주의 역할을 맡기도 한다. 이 사례에서 작곡자는 연주자가 짧은 패턴의 연주를 익힌 후, 뛰어난 기교와 결합하여 더 크고 복잡한 리듬 구조를 구성할 수 있도록 작곡되었다. The title of this work comes from the Nahuatl (ancient aztec) word literally meaning " water that burns". The maracas material throughout the piece is drawn from rhythmic patterns found in most Latin-American traditional musics, namely those from the Caribbean, Mexico, Cuba, Central America, Colombia and Venezuela. In general, in these compositions the maracas play an accompaniment role within the boundaries of small instrumental ensembles. The only exception is, perhaps, that of the music from the Venezuelan flatlands, where their function surpasses that of a mere punctuation device to become a soloist in its own right. Drawing from this last instance, I envisioned a piece where the player could master short patterns and combine them with great virtuosity to construct larger and complex rhythmic structures. These could then be juxtaposed and set against analogous passages on tape, thus creating an intricate poly-rhythmic web that would eventually disintegrate in smitherines, clearing the way for a traditional accompaniment style, inmersed in a sound world reminiscent of the maracas' habitual environment. ----------------------------------------------------------------------------------------------------------------------------------------------------------------- ⓒ2021 by Javier Alvarez,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임찬희 Chanhee Lim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모리 II(2020) ㅣ SORI PERCUSSION
07:33

모리 II(2020)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모리 II(2020) - 이예진 소리퍼커션의 위촉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진양, 중모리, 엇중모리, 엇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등 판소리 장단만을 소재로 하였고 장단 이외의 현대적 요소는 모두 의도적으로 배제하였다. 이 작품에서는 전통음악처럼 각 장단이 독립적으로 쓰이지 않고 두 세 장단이 동시에 혼합되어 상이한 리듬군을 대조시켜 작품의 긴장과 이완을 유도하였다. 마치 두 마리의 동물이 각자의 논리로 움직이듯 두 대의 소리북은 작품 안에서 전통 장단을 생동감있게 표현한다. 중중모리 장단이 중심이 되는 섹션을 반복적으로 등장시켜 작품의 안정성을 확보하였다. The song "Mori II" (Lee Ye-jin) for the two Soribuk was composed only with Pansori rhythm patterns such as Jinyang, Jungmori, Eotjungmori, Eotmori, Jajinmori, and Whimori, excluding modern elements other than the rhythm. In addition, the existing traditional music that independently uses each rhythm is reconstructed, and the tension and relaxation of the music are expressed by mixing two or three rhythms with different rhythm groups. Inspired by the expression “Il gosu, i myeongchang” that first the drummer, second the singer in Pansori, "Mori II" focuses on the rhythm itself, not the rhythm as a singer accompaniment. ----------------------------------------------------------------------------------------------------------------------------------------------------------------- ⓒ2021 by Lee Ye-jin,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황인혁 Inhyuk Hwang, 곽아영 Ayoung Kwak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어우름(2008) ㅣ SORI PERCUSSION
08:33

어우름(2008)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어우름(2008) - 이정혜 어우름은 훈민정음해례 합자해(合字解)에서 나오는 "합자"란 말의 순우리말이다. 합자해는 훈민정음에서 초성, 중성, 종성을 사용하여 하나의 글자를 만들 때의 법칙을 설명한 것으로서 첫소리, 가운데소리, 끝소리의 세 소리가 어울려야 하나의 글자를 이룬다는 원칙이다. 작곡가는 ‘하나의 법칙이 어떻게 조화란 개념 안에서 적용되는가’를 음악과 언어의 관계를 결부시키는데 적용해보고자 했고 그 훌륭한 예로 한국전통음악의 "구음"에 집중하였다. "어우름"은 구음이라는 개념을 현대적인 의미에서 재조명하고, 창작곡 안에서 재창조한 것인데, 리듬을 음소와 연결하는 작곡기법을 사용하여 언어 안에서의 음악적인 요소를 찾아내고 이로써 우리말과 우리 소리의 특성에 다가가고자 하는 시도를 한다. The word “eourum” is derived from the Hunminjeongeum Haerye of 15 Century, which is the contemporary document how Korean alphabet Hangul was made and what it is. One part of this document Haerye, which is like “making of” of Hangul, is the "An Explanation of the Combination of the Letters" (Wikipedia). The word “eourum” is the original word for this part in Korean. The composer is interested about the relationship of music and language. I adopt here the concept of “Geu-Um” which is the performance practise in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I combine here the instrumental sound and sound of oral tradition together. This leads to my idea to develop a composition originated by Korean sound of 21st century. ----------------------------------------------------------------------------------------------------------------------------------------------------------------- ⓒ2021 by Junghae Lee,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황인혁 Inhyuk Hwang, 이장용 Jangyong Lee, 임찬희 Chanhee Lim, 이안드레 Andrew Lee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Trances(2020) ㅣ SORI PERCUSSION
09:04

Trances(2020)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Trances(2020) - Ivan Trevino 전 세계 27명의 뮤지션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통해 Green Vibes 프로젝트에서 의뢰된 곡으로, 총 3악장으로 구성된 4인의 타악 주자를 위해 작곡되었다. 주제는 깜빡이는 불빛, 스마트폰 중독, 종교 관행 등 인간에게 최면과 비슷한 상태를 유도하는 다양한 매체 탐구이며, 1악장은 믹싱볼과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연주한다. 스마트폰의 밝은 화면을 믹싱볼로 덮고 여는 것을 반복함으로써 다양한 시각적 조명 패턴을 생성하고, 그릇을 올리거나 막대기로 그릇을 치며 조명과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마지막으로 함께 나오는 전자음악은 믹싱볼의 엶과 닫힘을 통해 페달 효과를 생성하여 곡을 이끌어 나간다. TRANCE I is written for mixing bowls and smartphones. Played with dim concert lighting, the goal is to use the bowls to cover and uncover the bright screens of each phone, producing various visual lighting patterns from player to player. The performers create rhythmic interplay by striking the bowls with sticks as they are raised and lowered. The smartphones also produce a pre-composed audio drone, which is manipulated via the movement of the bowls, creating hypnotic, wah-wah pedal type effects. ----------------------------------------------------------------------------------------------------------------------------------------------------------------- ⓒ2021 by Ivan Trevino,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이장용 Jangyong Lee, 임찬희 Chanhee Lim, 이안드레 Andrew Lee, 김용진 Yongjin Kim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Naked and On Fire(2014) ㅣ SORI PERCUSSION
07:16

Naked and On Fire(2014)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Naked and On Fire(2014) - Adam Silverman 이 곡은 주변에 쉽게 접할 수 있는 보통의 악기로 우아하고 기교있는 음악을 들었을때의 긴장감을 반영하도록 작곡되었다. 탬버린, 트라이앵글 등의 악기가 주요 악기로 등장하며 다른 금속 악기들이 연주 보조를 맡아 소리를 채워나간다. 곡의 어느 부분들은 ‘Countdown’, ‘Who knows one’, ‘Twelve days of Christmas’ 등의 노래와 유사한 패턴이 등장하며, 이 패턴이 반복되기 전에 새로운 패턴을 추가하여 연주를 이끌어간다. 특히 바로크 캐논처럼 반주의 영역은 자유롭게 구성하게 두었으며 이는 연주자에 따라 다양한 형식과 질감, 깊이를 만들 수 있게 하였다. Naked And On Fire is a tribute to skilled percussionists, music designed to reflect my thrill at hearing humble objects played with finesse and grace. To all the backup singers who thought they could shake a tambourine or tap a triangle: listen to a real pro and let me know what you think. The core instruments of this piece, therefore, are some of the most familiar, including three triangles, a tambourine (in this case, the Egyptian riq, which may be the world’s most impressive instrument of its kind), and maracas. The ensemble is then filled out with sustaining instruments such as gongs and other metallophones. The sections of this piece form patterns inspired by cumulative “countdown” songs like the Passover verse “Who Knows One” or the song “Twelve Days Of Christmas,” in which each subsequent section adds a new phrase before repeating the previous ones. Sections, therefore, become increasingly long, and end with the distinctive phrase that began the piece. Like a Baroque canon, however, accompaniment layers are freely composed, contributing variety and depth of texture to an otherwise predictable format. -------------------------------------------------------------------------------------------------------------------------------------------------------------- ⓒ2021 by Adam Silverman,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황인혁 Inhyuk Hwang, 이장용 Jangyong Lee, 임찬희 Chanhee Lim, 곽아영 Ayoung Kwak, 이안드레 Andrew Lee, 김용진 Yongjin Kim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사라진 영(靈)을 위하여(1983) ㅣ SORI PERCUSSION
09:49

사라진 영(靈)을 위하여(1983) ㅣ SORI PERCUSSION

타악기음악극 Percussion Theater [겨울 WINTER] 사라진 영(靈)을 위하여(1983) - 백병동 이 곡은 세 개의 대금, 세 개의 훈, 아홉 개의 타악기를 위한 음악이다. 방황하는 영(靈)에 위안과 이들을 탈취한 강자(者)에 대한 분노, 우리 영혼의 정화를 위한 끝없는 희구가 담담하게 그려졌다. 약간의 우연성과 불안감의 고조를 위해 Graphic을 도입하였으며, 1983년 10월에 서울시립국악관현악단 정기연주회를 통해 초연되었다. This song is for three daegeum, three huns, and nine percussion instruments. Comfort in the wandering spirit, anger against the strong who stole them, and endless desire for purification of our souls were calmly depicted. Graphic was introduced to enhance some coincidence and anxiety, and it was premiered in October 1983 through a regular concert by the Seoul Metropolitan Traditional Orchestra of Korea. ----------------------------------------------------------------------------------------------------------------------------------------------------------------- ⓒ2021 by Paik Byung-Dong, SORI PERCUSSION. 타악 Percussion 황인혁 Inhyuk Hwang, 이장용 Jangyong Lee, 임찬희 Chanhee Lim, 곽아영 Ayoung Kwak, 이안드레 Andrew Lee, 김용진 Yongjin Kim 대금 Daegeum 임혜정 Hyejeong Lim 훈 Hun 한진구 Jingu Hahn 제작 Production 소리퍼커션 SORI PERCUSSION 연출 Director 최소리 Sori Choi 기획 Producer 김정희 Jeonghee Kim 홍보 Promotion 김경은 Kyongeun Kim 녹음 Recording 김혜원 Hyewon Kim 무대 Stage 한진구 Jingu Hahn 조연출 Assistant Director 김용진 Yongjin Kim 영상 Visual 윤우성 Woosung Yun 조명 Stage Lighting 김준호 Junho Kim 후원 Support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 Council Korea 서울대학교 국악과 College of Music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n Music 국립국악고등학교 Gugak National High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