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음악 장르별 장구 사용

전통음악의 장르는 크게 정악·민속악·풍물/사물놀이·무속음악으로 나뉜다.

장르에 따라 사용하는 장구의 형태와 크기, 채 쥐는 법, 연주법 등이 다르다.

정악

고려·조선시대 궁중 음악, 조선후기 양반계층의 풍류음악을 말한다.

장구 연주자는 합주 음악의 박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주로 일정한 리듬형을 반복하여 반주자·지휘자 역할을 한다.

민속악

일반 민중들이 즐기던 음악으로 산조, 시나위, 민요와 같은 음악을 말한다.

민속악에서 장구 연주자는 선율에 맞게 리듬형을 다양하게 변주하여

선율을 돋보이게 하는 반주자 역할을 한다.

풍물놀이

다양한 타악기를 치며 흥을 돋우고 놀이를 하는 야외음악으로,

크게 민속악에 포함한다. 농악이라고도 불리며, 전통사회의 마을 구성원이나 전문 연희집단이 연주했다.

사물놀이

풍물놀이의 대표적 네 악기, 꽹과리·징·장구·북으로 연주해

사물놀이라 불리며, 풍물놀이에 비해 무대화된 음악이다.

풍물놀이·사물놀이의 장구 연주자는 빠르고 정교한 연주로 기량을 발휘하며

민속악에서와 달리 궁채를 사용한다.

무속음악

무속의식인 굿에서 무당의 노래·춤, 이를 반주하는 기악을 말한다.

굿을 연행하는 지역·무당·절차에 따라 다양한 장단을 연주하며 굿의 연행에서 반주자 역할을 한다. 풍물놀이·사물놀이처럼 궁채를 사용하지만 궁채를 쥐는 방법이 다르다.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블로그여백
  • newsletter icon w space adjust

2 Sapyeong-daero 52-gil, Seocho-gu, Seoul 06609, Korea

Tel. +82 2 593 5202     Fax. +82 2 593 5203     info@soripercussion.com

© 2020 SORI PERCUSSION. All Rights Reserved.